2개의 기사를 읽었다

3초 이상 본 2009.01.19 23:54 posted by 차완무시

멀티 플렉스 영화관을 복합 문화공간으로 만들겠다는 CGV의 결심, 영등포에도. 
http://www.etnews.co.kr/news/detail.html?id=200901160693

영등포에는 극장이 꽤나 있는 편이다. 신도림 구로 목동 상암 등 인근에도 상영관은 무척 많다. 포화 상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. (그렇다고 해서 볼영화가 많은 건 아니라는 사실이 슬프다. )
다양한 문화 수요에 따라 이렇게 저렇게 변신 가능한 공간이 생기는 것은 좋다.
하지만 공공 시설이 아니라 상업 시설이라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.
손에 만원 짜리 몇 장은 가져야 갈 수 있는 곳 말고, 동전을 들고 있어도 갈 수 있는 문화 공간이 동네에 생겼으면 좋겠다.


영등포구청  ‘우리동네 디자인프로젝트’사업과 ‘캔버스디자인거리’ 사업
http://www.asiae.co.kr/uhtml/read.jsp?idxno=2009011911541062045

영등포에는 그림을 그리는, 노래를 부르는, 춤을 추는 사람들의 모임이 있다.
잘 참여 해서 멋지게 만들어 보면 어떨까 라는 생각이 드는데....
과연 구청에서 그들의 시도와 작품에 고개를 끄덕거려 줄까? 훔훔...